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Home >> 교구별 성지 >> 인천교구

TOTAL ARTICLE : 12, TOTAL PAGE : 1 / 1 회원가입 로그인
구분 서울대교구 | 춘천교구 | 대전교구 | 인천교구 | 수원교구 | 원주교구 | 의정부교구 | 대구대교구 | 부산교구 | 청주교구 | 마산교구 | 안동교구 | 광주대교구 | 전주교구 | 제주교구 |
인천교구 : 부천 함박이와 싯골
테마 분류 :: 사적지 지역 분류 :: 인천교구 > 부천
순교자들의 출생지이며 은거처

천주교회사 사료인《치명일기>에 보면 인천현(仁川縣)내의 함박리(咸朴里)는 순교자 심원경(스테파노) • 심봉학(심원경의 아들) • 박도섭 • 박사앙(박도섭의 아들)이 태어나 살았던 곳이고, 인접 마음 싯골[食谷]은 순교자 조학경 도사(都事)가 낙향하여 살다가 관헌에 잡혀 간 곳으로 기록 되어 있다. 그리고 1991년에 간행된 「소사 본당 반세기」(素砂本堂半世紀)에는 순교자 후손이었던 심낙천(沈樂天)이 서울에서 박해를 피해 가족과 함께 선영(先塋)이 있는 함박이로 숨어 들어와 살다 잡힌 은거처가 함박리라고 기록되이 있다.

함박리는 현재 경기도 부천시 소사구 옥길동 내에 있디. 함박리는 샛말과 건너말, 계일 등 3개의 자연부락으로 되어 있다. 옹기말은 건너말 산 발치에 있었다. 함박리 건너말 동산 너머 바로 아래에 위치한 싯골은 Ikm 내의 두길과 숯두루지 자연부락과 맞닿아 있는데, 싯골은 광명시 옥길동에 속한다. 현재 함박리와 싯골이 속해 있는 옥길동은 인천교구 역곡 본당 관할 지역이다. 박해 때에는 인천현의 외곽 지역이었고, 인천과 수원을 통하는 길목인 댓골과 이웃하는 지역이었지만 매우 외진 자연부락이었다. 함박리는 박해가 끝난지 100년 뒤에 발발한 6.25 한국전쟁 때에도 공산군이 들어오지도 않았을 정도로 오지였다. 그러나 이러한 천혜의 조건은 말씀의 씨앗이 자라는 데 가장 좋은 지역이 된다. 인천 지역에 언제부터 천주교가 전래 되었는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인천 동부 외곽지는 서울과 안양, 수원을 잇는 지역으로 인천 지역 전교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음을 쉽게 알 수 있다.

이에 함박리 주위에는 민극가 성인이 전교를 하였으리라고 추정되는 1830년대에 신자들이 있었다고 보여지며. 차츰 교우들이 생겨나 비교적 박해가 뜸했던 철종(哲宗) 시대 중반인 1855년쯤에는 여러 마을에 교우들이 살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언제부터인지 확실하지는 않지만 열심히 신앙생활을 하던 심원경과 그의 아들 봉학이 이곳에서 살다가, 신앙 공동체 안에서 생계를 꾸려 나갈 수 있는 양지 사기막골로 떠났다고 전해진다.

병오박해(1846) 당시 서울 종각 부근에 살던 청송 심씨 인수부원공파 심락천씨의 아버지가 천주교 신자라하여 포졸에게 잡혀 치명을 당하게 되자 아버지를 잃은 심락천씨는 가족을 모두 데리고 선향인 당시 인천 지역에 속해 있던 함박리로 내려왔다. 또 서울에서 관직에 있던 조학경 도사(都事)가 신앙을 위해 싯골로 이주하였다. 이로써 1866년 함박리에는 교회 사료에 드러나 있는 박도섭 • 박사앙 • 심낙천이 살았고, 싯골에는 조학경 도사가 살았음을 알 수 있다. 병인박해가 시작되자 함박리에서는 심낙천이 잡혀가 순교(장소 미상)하였고. 싯골에서는 조학경이 경포(京捕)에게 잡혀 서울로 끌려가 서소문 밖에서 순교하였으며, 박도섭은 인천읍으로 잡혀 간 후 수원으로 이수(移囚)되어 매맞아 순교하였고. 그의 아들 박사앙은 도망쳐 숨어 살다가 1867년에 붙잡혔으나 풀려났었는데 1870년 10월에 다시 경포에게 불잡혀 서울 옥에서 순교하였다.

이처럼 함박리는 순교자 심원경 • 심봉학 • 박도섭 • 박사앙의 탄생지요 성장지였고 신자가 되이 신앙 생활을 열심히 하였던 곳이며, 순교자 심낙천에게는 신앙생활의 온거처이기도 하였다. 또 싯골은 조학경에게 신덕울 쌓는 수계지요 은거지였다. 이와 같이 함박리와 싯골은 하느님 말씀의 씨앗이 떨어 져 새싹이 움튼 묘 터 였을 뿐만 아니라 인천 지역의 신앙의 요람이 된 곳이다.

■  순교자

1) 함박리 출신의 순교자
◆ 심원경 스테파노 (<치명일기> 367번)

인천 함박리 사람으로서 양지(경기도 용인군 양지면) 사기막골 가 살더니 수원으로 잡혀가 막대로 치는 것을 맞아 치명히니 나이 대개 40세요 때는 정묘년(1867)이더라

◆ 심봉학 (<치명일기> 368번)
심원경의 아들로 그 부친과 한가지로 잡혀 치명하니, 나이는 20여 세라

◆ 박도섭 (<치명일기》370번)(병인박해 순교자 정리 번호 143)
본래 인천 함박리 사람이다. 병인(1866년) 10월에 본읍(인천)으로 잡혀 갔다가 수원으로 이수(移囚)하여 12월 초6일에 치명하니, 나이 70세러라. 증인은 그 아우의 아들 박 토마스인데 지금 살기는 신전골입니다.

◆ 박사앙 (<치명일기》235번)(병인박해 순교자 정리 번호 143)
수원에서 치명한 박도섭의 아들이요, 인천 함박리 사람이다. 무진년(1868년)에 잡혔다가 놓였더니. 다시 경오년(1870년) 10월에 경포(京捕)에게 잡혀 옥중 치명하니 나이는 41세요, 때는 경오 윤10월이라. 증인은 상동

2) 함박리 은거처 순교자
◆ 심락천(?-1866년)

서울 종각 부근에 살던 청송(靑松) 심(沈)씨 인수부 윤공파(仁壽府尹公派) 심락천의 아버지가 천주교 신자라 하여 치명 당했다. 그때 심락천은 부인과 함께 처갓집에 갔었기 때문에 다행히 화를 면할 수 있었다. 그래서 아버지를 잃은 심락천은 선영의 묘가 있는 함박리 옹기골이 있는 곳으로 가족과 함께 숨어들었다. 가족 생계로 옹기를 굽고. 내다 팔면서 밤이면 가족끼리 몰래 기도를 하는 둥 신앙생활을 했다. 병인년 10월. 어느 날 밤에 기도하는 그의 집에 포졸들이 들이닥쳐 심락천을 잡아 끌고 갔다. 다행히 몸을 숨긴 아홉 살 어린 나이 심노정(沈魯廷. 심락천의 큰아들)은 아버지가 궁금해서 따라 가니 아버지는 나무에 매달려 매를 맞고 있었다. 이를 지켜볼 수 없었던 심노정은 가슴올 치며 아버지가 천당에 갈 수 있도특 기도만 했다.《(소사 본당 반세기》, pp. 84-86)

3) 싯골 은거처 순교자
◆ 조학경 도사(都事)(<치명일기》91번) (<치명일기》90번)

(*都事: 의금부 종5품 벼슬 또는 오위 도총부의 종5품 벼슬)
금부도사(禁莩事)로 있다가 인천 싯골로 가 살더니. 무진년(1868년) 이(李) 마티아(<치명일기》90번 이신규(이身규). 李承薰의 셋째 아들)와 한가지로 참수 치명하니. 나이는 40여 세러라.

■  찾아가는 길

■ 순례지 정보
소재지 [샛말] 경기도 부천시 소사구 옥길동 640-2
640-2, Okgil-dong, Sosa-gu, Bucheon-si, Gyeonggi-do
[건너말] 경기도 부천시 소사구 옥길동 621-1
[식골] 경기도 광명시 옥길동 345-1 
지리좌표 북위 37°46′31.2″ 동경 126°81′83.6″  
연락처 역곡 성당 (032) 343-3613 FAX (032) 345-8432  
홈페이지 없음 
미사시간 [역곡 성당]
평일 : (월) 오전 6:30 (화금) 오후 7:30 (수목) 오전 10:00
주일 : 오전 6:30, 9:00, 11:00 오후 7:30 (토) 오후 4:00, 7:00  
교통편 경인선 역곡역에서 하차하여 매화아파트를 지나 옥길동 보금자리 아파트 공사장으로 간다.
2015년 9월 현재는 공사 진행중이라 출입이 자유롭지 못하다. 
인천교구의 사적지
 옹진 백령 성당  박해시 선교사 입국에 ‘약속 장소’로 큰 몫을 한 백령도  인천
 인천 답동 주교좌 성당  1889년 설립된 인천교구 최초의 성당이자 주교좌 본당  인천
목록
12   인천교구 : 김포 성체 성지
김포 옛 성당을 한국교회 최초 성체 성지로 선포
김포 옛 성당이 한국교회 최초 성체 성지로 선포됐다. 인천교구는 2015년 10월 16일 '성체 성지 선포에 즈...
11   인천교구 : 인천 답동 주교좌 성당
1889년 설립된 인천교구 최초의 성당이자 주교좌 본당
인천교구 최초의 본당이자 주교좌 본당인 답동 성당은 1889년 7월 1일 설립되었으며, 설립 당시 제물포 본...
  인천교구 : 부천 함박이와 싯골
순교자들의 출생지이며 은거처
천주교회사 사료인《치명일기>에 보면 인천현(仁川縣)내의 함박리(咸朴里)는 순교자 심원경(스테파노) • ...
9   인천교구 : 옹진 백령 성당
박해시 선교사 입국에 ‘약속 장소’로 큰 몫을 한 백령도
백령도는 이제까지 1846년 김대건 신부가 페레올 주교의 지시로 중국에 와 있는 파리외방전교회 소속 선교사...
8   인천교구 : 인천 제물진두 순교 성지
병인박해 때 박순집의 외가 집안과 이승훈의 후손들이 치명한 순교터
문서상으로도 병인박해 때 제물진두에서 많은 이들이 순교하였다고 쓰여 있으나 정확한 위치가 고증되지 않았다...
7   인천교구 : 강화 갑곶 순교 성지
수도 방어의 요충지로서 교회 창립시기부터 인연을 맺고 있는 강화도
경기도 서해안의 강화도는 수도 방어의 요충지로서 교회 창립 시기부터 인연을 맺고 있다. 강화도는 19세기 후...
6   인천교구 : 강화 동헌과 관청리 형방
병인박해시 고문을 자행하던 강화 동헌과 관청리 형방
강화는 굽히지 않는 신앙의 현장이자 외세와의 갈등을 빚어낸 역사의 교육장이기도 하다. 고려 궁지에 있는 동...
5   인천교구 : 강화 일만위 순교자 현양 동산
한국의 모든 순교자 넋을 기리기 위해 조성한 현양 동산
한국의 일만위 순교자 넋을 기리고 현양하기 위하여 마련된 곳이다. 현양 동산에는 성모당과 십자가의 길, 고...
4   인천교구 : 강화 박순집 베드로 증언자의 묘
16명의 순교 가족을 낸 믿음의 증언자이며 유해 발굴의 공로자 박순집의 묘
강화도 갑곶 돈대 성지에는 순교자들에 대한 증언자 박순집(1830~1911, 베드로)의 묘가 모셔져 있다. 비...
3   인천교구 : 강화 진무영 순교 성지
병인양요를 촉발시킨 최인서, 장치선 등의 순교 터
진무영(鎭武營)은 조선 시대에 해상 경비의 임무를 맡았던 군영(軍營)이며, 동시에 천주교 신자들의 처형지이...
2   인천교구 : 인천 반주골 이승훈 베드로 묘
한국 천주교회의 선각자, 최초의 영세자 이승훈 묘가 있는 곳
인천시 남동구 장수동 반주골에는 한국 천주교회의 선각자, 최초의 영세자 이승훈(李承薰, 1756~1801, 베드로)...
1   인천교구 : 강화 황사영 알렉시오 생가 터
백서의 주인공 황사영 알렉시오의 탄생지
강화 월곶리 마을은 교회사학계 일각에서, 1801년 신유박해의 상황을 적은 《백서(帛書)》의 주인공 황사영(...
1
 공지사항 | 자주묻는 질문 | 사이트맵 | 건의 및 불편사항 | 사이트 소개
COPYRIGHT  2004 - 2019  PAX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