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성지와 사적지

Home >> 교구별 성지 >> 서울대교구

TOTAL ARTICLE : 27, TOTAL PAGE : 1 / 2 회원가입 로그인
구분 서울대교구 | 춘천교구 | 대전교구 | 인천교구 | 수원교구 | 원주교구 | 의정부교구 | 대구대교구 | 부산교구 | 청주교구 | 마산교구 | 안동교구 | 광주대교구 | 전주교구 | 제주교구 |
서울대교구 : 전옥서 터
테마 분류 :: 성지 지역 분류 :: 서울대교구 > 종로/중구
조선 시대에 죄인을 수감하였던 감옥

조선 시대에 죄인을 수감하였던 감옥으로 문종 때 전옥서로 개칭하였다. 전옥서는 감옥과 죄인에 관한 사무를 관장했던 관서였다. 형조 예하에는 전옥서(典獄署) · 장예원(掌隸院)의 두 관서가 있었는데, 전옥서는 중부 서린방에 있었으며, 그 업무는 옥수(獄囚)를 관장하는 것이었으며, 장예원(掌隸院)은 공조 남쪽 서부 적선방에 있었으며, 그 업무는 노예의 장부 · 소송관계 등이다.
전옥서(典獄署)는 개국 초부터 영 · 승 · 사리 등의 관원을 두고, 죄인의 옥수(獄囚)를 맡아하던 관서로서 전옥과 함께 중부 서린방 즉 지금 서린동에 자리잡고 있었기 때문에 후에 그 부근에는 전옥동 · 전옥계 · 전옥전동 · 전옥후동 등의 동(洞) · 계명(契名)이 생겨 전하였다.

전옥서에 수감되는 죄수의 대부분은 상민이었지만 때에 따라 의금부나 육조, 왕실의 계보를 편찬하고 왕족의 허물을 살피던 관아였던 종부시, 사헌부 등의 죄인인 왕족이나 양반, 관리들도 수감되었다.
전옥(감옥)과 함께 풍수지리적으로 길지라는 중부 서린방(서린동)에 설치하였다. 당시의 전옥은 기결수(旣決囚, 이미 재판을 통해 형이 결정된 죄수)를 감금하는 경우가 사형 죄수를 제외하고는 거의 없었고, 우선 피의자를 수감하여 공판이 있을 때 압송하고, 판결이 나면 유형(流刑) · 도형(徒刑) · 장형(杖刑) · 태형(笞刑) 등으로 구분하여 처벌하였다.

전옥서의 옥사는 남자 옥사와 여자 옥사로 구분되어 있었는데 남옥과 여옥은 각각 담장이 둘러져 있고 각 담장에 출입문이 있었다. 또 죄의 크고 작음에 따라 분리 수용하도록 하였다. 박해시기 많은 천주교인들이 형조로 이송되어 심문을 받고, 형이 집행되기 전까지 전옥서에 수감되었다. 1801년 신유박해 때에는 유항검 아우구스티노, 유관검 등이 형조에서 의금부로 이송되었다가 전주에서 참수되었고, 강완숙 골롬바, 최필제 베드로, 김현우 마태오 등은 형조에서 사형 판결을 받고 서소문에서 순교하였다.
기해박해 때에는 남명혁 다미아노 성인과 정정혜 엘리사벳 성녀가 형조에서 심문을 받은 후 참수되었고, 김대건 신부의 아버지인 김제준 이냐시오 성인은 의금부에서 형조로 이송되어 처형될 때까지 전옥서에 수감되었다. 그리고 이호영 베드로 성인은 4개월 동안 전옥서에 갇혀 있다가 옥사하였다. 병인박해 때에도 많은 순교자들이 전옥서에 수감되어 있었는데, 전장운 요한 성인과 최형 베드로 성인 등은 의금부에서 신문을 받은 후 형조로 이송되어 사형 판결을 받고 서소문밖에서 참수되었다. 전옥서 터 표지석은 지하철 1호선 종각역 6번 출구 도로 쪽 화단에 있다.

다블뤼 주교의 "조선 순교사 비망기"중에는 전옥서에서 강완숙 순교자의 위대한 모습을 볼 수 있다. “같은 날 9명의 순교자가 서소문 밖으로 끌려 나가 망나니의 칼 아래 쓰러졌다. 이 영광스러운 무리의 선두에는 이미 우리의 감탄을 자아내게 했던 적이 있는 강 골룸바가 있었다. .....오히려 그녀는 옥 안에서 그녀의 사도직을 계속하였고, 재판관들 앞에서까지 공자와 이 나라의 다른 철학자들의 글을 근거로 천주교의 신성함을 소리 높여 주장하고 증명해 보였다. 관리들도 감탄하여 그녀를 '유식한 여인', '유일무이의 여인'이라고 불렀으며, 기가 막힌다고 말하곤 했는데....."

◆ 리델의 <옥중기>에 기록된 서린옥(瑞麟獄)
종로 네거리 종각 앞에 있던 의금옥이 양반 감옥이라면, 서린동의 전옥서는 상민 감옥이었다. 서린옥으로 불렸던 이 전옥서의 정문을 들어서면 오른쪽으로 형무소장실이라 할 사령청(使令廳), 그리고 서리방(書吏房), 주부방(主簿房)이 잇따라 있고 서리방 맞은편에 죄수용 주방이 있었다. 그 안쪽으로 펼쳐진 감옥 구역은 높은 돌담으로 둘러쌓은 원옥(圓獄)과 그 뒤켠에 부군신(府君神)을 모시는 신당, 그리고 옥졸들의 숙직방으로 이어져 있었다. 전통 감옥이 원옥인 것은 소수의 옥지기로 감시가 가능하다는 장점과 좁은 감방을 옥외로 확대시키는 공간 이용 효과가 있기 때문이었을 게다.
원옥의 판자문을 열고 들어서면 장방형의 동서 두 옥사가 나오는데, 동쪽 것은 남옥(男獄), 서쪽 것은 여옥(女獄)이었다. 옥사의 하반(下半)은 두꺼운 판벽이고, 상반(上半)은 빙지목(憑支木)을 촘촘히 질러 통기가 되게 했다. 물론 감방에 누워 해가 가고 달이 가는 것도 그를 통해 볼 수 있었다. 죄수들은 목에 칼을 쓰거나 발에 차꼬(足枷)를 찬채 옥방을 나와 원옥 안쪽에서 볕을 쬘 수가 있었다. 죄질에 따라 세 칸에 갈라 넣는데, 하나는 강도 등 흉악범이요, 다른 하나는 관리로서 뇌물을 받거나 빚쟁이, 좀도둑 들이고, 다른 하나는 천주교도 같은 사상범이나 삼강오륜을 어긴 윤상범(倫常犯)이었다.
“강도, 절도 감방은 주야 없이 차꼬를 차고 있어야 하며, 매 맞은 장독으로 살이 썩은데다가 굶주림이 겹쳐 살아있는 시체들 같다. 기동을 하지 못하면 살아 있는데도 병사했다 보고하고, 시체방에 유기하고 죽으면 야밤에 쓰레기터에서 소각시켜 버린다.” 한말 이 감옥에 갇혔던 프랑스 선교사 리델의 <옥중기>의 한 대목이다. 부패 관리나 빚쟁이 감방은 사식이나 돈이 들어오고 가족과의 면회도 허락되나, 천주교도나 윤상범은 차꼬만 채우지 않았을 뿐, 모든 측면에서 강력범의 감방과 다를 것이 없었다.
기해박해(1839) 때 순교자인 김효임, 김혜주 자매는 갖은 혹독한 고문에도 배교를 하지 않자, 몸에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알몸으로 굶주린 늑대들이 우글대는 강도뢰(强盜牢)에 이감시키는 고문을 가하고 있다. 감방이 만원일 경우는 복판에 새끼줄을 쳐놓고 양쪽에 나란히 누워 발을 새끼줄에 얹어 입체적 잠을 자게 했다. 그럼 발을 뻗는 공간이 절약되기 때문이다. 갇혀 있으면서도 죄의 크고 작음에 따라 육신을 구속받는 옥구(獄具)도 다양했다. 그 옥구에는 목에 거는 칼(枷)과, 나무 수갑이라고 할 수 있는 추(木+丑), 그리고 나무 족갑이랄 차꼬(足枷), 그리고 목을 매어 두는 수쇄(首鎖), 손을 매어 두는 수쇄(手鎖), 발을 매어 두는 족쇄(足鎖)가 있고, 그 쇠사슬 끝에 매어 두는 쇳덩이를 요라고 했다. (중략)
서린옥 감방의 동쪽 끝에 사형 집행실인 교수방이 맞붙어 있었는데, 대들보에 걸려있는 목조임 끈이 교수방의 판문(板門) 구멍을 통해 밖으로 늘어져 있었다. 교수방에서 죄수의 목을 걸어 놓고 판문 밖에서 그 끈을 끌어당김으로써 처형했던 것이다. ‘4명의 옥졸이 교수 끈을 마치 뱃사람들이 돛을 감아올리는 시늉으로 시시덕거리며 잡아끈다. 처형이 끝 난지 두어 시간쯤 후에 옥졸이 판문 틈으로 속을 들여다보고 아직 발끝이 꿈틀거린다하고 비죽비죽 웃으며 말한다. 이 처형은 소리 하나 내지 않고 진행되었다. 밤이 되면 이 교수방의 문이 열리게 마련인데 문 열리는 소리가 들리면 감방의 죄수들은 모두가 침을 세 번씩 뱉는 것이었다. 처형당한 원귀(怨鬼)가 붙지 않게 하기 위한 주술적 예방 행위라 했다. 특히 교수 방 가까이에 앉아 있던 죄수는 3분 가까이 침을 계속 뱉고 있었다.’
(리델의 <옥중기>에서) [자료 : 600년 서울, 조선일보 1991. 6. 25]

■  순교자

■  찾아가는 길

■ 순례지 정보
소재지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41 (서린동 33) 영풍빌딩 주변
41, Cheonggyecheon-ro, Jongno-gu, Seoul  
지리좌표 북위 37°34′20.2″ 동경 126°58′95.2″ 
연락처 종로 성당 (02) 765-6101 FAX (02) 765-6110 
홈페이지 종로 성당 http://www.jongnocc.com/ 
미사시간 [종로성당]
평일 : (월수토) 오전 6:30 (화목) 오후 6:30 (금) 오전 10:00
주일 : 오전 6:30, 9:00, 11:00 오후 6:30 (토) 오후 6:30  
교통편 전옥서 터 표지석은 지하철 1호선 종각역 6번 출구 도로 쪽 화단에 있다. 
서울대교구의 성지
 가톨릭대학교 성신교정 성당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유해를 모신 사제 성소의 요람  종로/중구
 경기 감영 터  하느님의 종 조용삼 베드로가 옥중에서 세례 받고 신자들을 감동시킨 순교 터  종로/중구
 광희문  박해 당시 수많은 치명 순교자들의 시신이 내던져 진 가슴 아픈 역사의 현장  종로/중구
 김범우 토마스 집 터  한국 천주교 최초의 증거자 김범우의 집 터  종로/중구
 노고산  새남터에서 순교한 세 분 성직자 유해가 모셔져 있던 곳  마포/용산
 당고개 순교 성지  서소문 밖 네거리, 새남터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성인을 탄생시킨 영광의 땅  마포/용산
 명동 주교좌 대성당과 지하 묘역  한국 교회 공동체가 처음으로 탄생한 곳이며 순교자 유해가 모셔진 곳  종로/중구
 삼성산 성지  새남터에서 순교한 세 분 성직자 순교 성인의 유해가 모셔져 있던 곳  동작/관악/금천
 새남터 순교 성지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와 많은 성직자, 지도자들이 치명한 순교 성지  마포/용산
 서소문 밖 순교 성지  44분의 성인 성녀와 25분의 하느님의 종을 탄생시킨 한국 최대의 순교지  종로/중구
종로/중구의 여행지
 경복궁(景福宮)  규모와 건축미를 자랑하는 조선의 정궁  종로/중구
 남산골 한옥마을  전통정원과 전통한옥 다섯 채를 옮겨 조성한 한옥마을  종로/중구
 덕수궁 (德壽宮)[경운궁(慶運宮)]  근대식 전각과 서양식 정원 등 중세와 근대가 잘 어우러진 궁궐  종로/중구
 북촌 한옥마을  서울 600년 역사와 함께 해온 전통 거주 지역  종로/중구
 종묘(宗廟)  조선왕조 역대 임금의 신위를 모신 곳  종로/중구
 창경궁(昌慶宮)  상왕 태종을 모시기 위해 지은 궁  종로/중구
 창덕궁(昌德宮)  조선시대 궁궐의 후원을 엿볼 수 있는 유일한 궁궐  종로/중구
종로/중구의 맛집
 서울 종로구 : 광화문, 종각, 서대문 주변 맛집들  성지 : 의금부, 형조, 우포도청, 전옥서, 경기감영 주변  종로/중구
 서울 종로구 : 종로, 을지로 3⋅4가, 혜화동, ...  성지 : 좌포도청, 이벽의 집터, 종로성당 주변, 가톨릭대학 성신교정 성당, 가회동성당 주변  종로/중구
 서울 중구 : 을지로 2가, 명동 주변 맛집들  성지 : 명동성당, 김범우 집터 주변  종로/중구
 서울 중구 : 을지로 6가 주변 맛집들  성지 광희문 주변  종로/중구
 서울 중구 : 의주로, 중림동 주변 맛집들  성지 : 서소문밖 성지, 중림동성당 주변  종로/중구
목록
27   서울대교구 : 한국 순교자 124위 시복 터
2014년 8월 16일에 열린 124위 한국 복자 시복식 터
한국 천주교사에 길이 남을 역사적 순간인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 시복식이 2014년 8월 16일 ...
26   서울대교구 : 석정골 보름 우물
주문모 신부가 세례 줄 때 사용한 우물
서울 북촌 종로구 계동 25번지에 ‘석정(石井) 보름 우물’이 있다. 우물이 돌로 되어 있어서 동네 이름을 ...
25   서울대교구 : 새남터 순교 성지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와 많은 성직자, 지도자들이 치명한 순교 성지
새남터는 첫 사제인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를 비롯하여 한국 천주교회 역사상 순교한 성직자 14명 중 11명...
24   서울대교구 : 한국 순교자 103위 시성 터
1984년 5월 6일에 열린 103위 한국 성인 시성식 터
1984년 5월 6일 여의도광장에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집전으로 “한국 천주교회 200주년 기념 신앙대회...
23   서울대교구 : 이벽 세례자 요한의 집 터 : 한국 천주교회 첫 세례식 터
한국 천주교회 첫 세례식이 거행된 수표교 이벽의 집 인근 기념표석
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위원회는 서울시의 협조를 얻어 1784년 겨울 수표교 인근 이벽(李檗, 세례자 요한, 175...
22   서울대교구 : 김범우 토마스 집 터
한국 천주교 최초의 증거자 김범우의 집 터
한국 천주교 최초의 증거자로 불리었고 최근에는 순교자로 새롭게 조명되고 있는 김범우(金範禹, 1751~1787, 토...
21   서울대교구 : 의금부 터
조선 시대 사법 기관으로 천주교 지도자들이 국문을 받던 곳
조선 시대 법을 다루는 사법 기관은 일반적으로 형조, 한성부, 사헌부 등을 가리킨다. 그러나 이외에 노비의...
20   서울대교구 : 형조 터
수많은 신앙선조들이 압송되어 문초를 받었던 신앙증거 터
조선시대의 중앙 행정조직의 가장 중심이 되는 것은 의정부와 6조이다. 의정부는 영의정, 좌의정, 우의정의 ...
  서울대교구 : 전옥서 터
조선 시대에 죄인을 수감하였던 감옥
조선 시대에 죄인을 수감하였던 감옥으로 문종 때 전옥서로 개칭하였다. 전옥서는 감옥과 죄인에 관한 사무를...
18   서울대교구 : 우포도청 터
한성부의 치안을 담당하던 관서로 수많은 신자들이 신앙을 증거하던 곳
좌·우포도청은 조선 중종 때 인 16세기 초 서울과 인근 지역의 포도와 순라를 담당하도록 설치한 기관으로,...
17   서울대교구 : 좌포도청 터
한성부의 치안을 담당하던 관서로 수많은 신자들이 신앙을 증거하던 곳
좌·우포도청은 조선 중종 때 인 16세기 초 서울과 인근 지역의 포도와 순라를 담당하도록 설치한 기관으로,...
16   서울대교구 : 종로 성당 : 포도청 순례지 성당
좌⋅우포도청 순교터 순례지 성당
조선시대의 좌 ·우포도청은 서울의 중요한 순교터일 뿐 아니라 한국 천주교회 최대의 신앙 증거터이다. 또한 ...
15   서울대교구 : 가회동 성당 : 첫 미사 봉헌 기념 성당
주문모 신부에 의한 최초 미사 봉헌 터인 ‘계동 최인길의 집 터’ 관할 성당
계동은 한국 천주교회 최초의 선교사인 주문모(周文謨, 1752~1801, 야고보) 신부가 조선 땅에서 첫 미사...
14   서울대교구 : 노고산
새남터에서 순교한 세 분 성직자 유해가 모셔져 있던 곳
노고산은 1839년 기해박해 때 새남터에서 순교한 앵베르(Imbert, 范世亨, 라우렌시오, 1796~1839) 주교...
13   서울대교구 : 가톨릭대학교 성신교정 성당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유해를 모신 사제 성소의 요람
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이 있는 성신교정은 국내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신학연구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
12   서울대교구 : 경기 감영 터
하느님의 종 조용삼 베드로가 옥중에서 세례 받고 신자들을 감동시킨 순교 터
서대문 밖에 있던 경기 감영은 1800년 부활 축일에 여주에서 체포된 예비신자 하느님의 종 조용삼이 옥중에...
11   서울대교구 : 광희문
박해 당시 수많은 치명 순교자들의 시신이 내던져 진 가슴 아픈 역사의 현장
광희문(光熙門)은 박해 당시 서울과 경기 지역에서 체포된 수많은 교우들이 서울 도성 안으로 끌려 들어와서 ...
10   서울대교구 : 당고개 순교 성지
서소문 밖 네거리, 새남터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성인을 탄생시킨 영광의 땅
당고개 성지는 1839년 기해박해 때 10명의 남녀 교우들이 순교함으로써 서소문 밖 네거리, 새남터에 이어 ...
9   서울대교구 : 명동 주교좌 대성당과 지하 묘역
한국 교회 공동체가 처음으로 탄생한 곳이며 순교자 유해가 모셔진 곳
명동 성당은 서울대교구 주교좌 성당이며 한국 교회 공동체가 처음으로 탄생한 수표교의 이웃이자 여러 순교자...
8   서울대교구 : 삼성산 성지
새남터에서 순교한 세 분 성직자 순교 성인의 유해가 모셔져 있던 곳
서울 관악구에 있는 삼성산은 1839년 기해박해 때 새남터에서 군문효수형을 받고 순교한 세 명의 성직자인 ...
12
 공지사항 | 자주묻는 질문 | 사이트맵 | 건의 및 불편사항 | 사이트 소개
COPYRIGHT  2004 - 2020  PAXKOREA, ALL  RIGHTS  RESERVED.